Toggle Button
회원 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71ca9c7e05b13e11d1ee5023f0d1158a.jpg








"화산파 고수의 정액에선 매화향이 난다오"

 

"...남궁형이 그걸 어찌 아시오?"

 

"당가고수 정액에선 톡쏘는 식감이 난다오"

 

" 에잇시팔 남궁형 왜 이러는거요!"

 

"자, 진정하고 잠시 들어보게"

 

마교가 몰락하고 더 이상 갈고닦은 무(武)를 펼칠 곳이 없자 중원에선 무예대회가 성행하게 되었다. 

 

 비기가 들킬까 모두가 사석에서 경합하길 꺼려했으나 무명의 여걸만이 이를 게이(gay)치 않았다고 한다.

 

"들리는 소문으로는 절세미인이라 하던대"

 

 화산(火山)에서 피는 꽃만큼 경이롭고 깊은 동굴 속에 피는 꽃만큼 신비로운 여성이라 경합한 자들은 모두 그리 말한다.

 

"그게 바로 나요"

 

"남궁형 아까부터 무슨 소릴하는거요 대체!"

 

그는 도통 알 수 없다는 표정을 보며 호기롭게 말한다.

 

"여장부로 위장해서 호탕한 자들에게 잠자리를 조건으로 무예를 신청했지. 무예는 졌지만 두가문의 절기(絶技)들을 두 눈으로 볼 수 있었소!"

 

"대체.. 대체 무슨."

 

 그는 말을 멈추지 않는다. 자랑거리를 풀어놓는 아이 마냥 떠든다.

 

"어떻게 들키지 않았는가 궁금하지 않은가?"

 

 의기양양한 목소리가 정말로 사실을 고하는 것만 같았다.

 

"정보를 들으면서 도망칠 기회를 만들기 위해 먼저 입으로 하였지. 근대 글쎄 모두 입 기술만으로 자지(陰莖)러 버리는게 아니겠소? 


그래서 내 이 기술을 척팔오의 고속바큠이라 부르기로 했소!"

 

"됐소! 그만! 더 이상 못 듣겠소!!"

 

 상대가 탁상을 내려찍는다. 음식들이 잠시 허공으로 날았다가 내려 앉는다. 그는 솜씨좋게 젓가락으로 허공에서 고기 한점을 낚아챘다.

 

"아니 가장 중요한걸 안 들으면 쓰나! 내 화산파의 절기 이십사수매화검법의 파훼법을 알아냈네! 그건 화산파 고수의 정기를 몸에 넣으면..."

 

"남궁형, 내가 사람을 잘못 본 모양이오! 먼저 일어서겠소, 난!"

 

 칠색 팔색하며 일어나는 상대를 보며 한숨을 쉬었다. 다음 화산파의 상대에게 정보를 주려하였으나 실패해버렸다.

 

 "좋은 기회를 날려버리다니 간절함이 없나 보구려."

 

 뒷모습을 보며 자리를 일어섰다. 그의 이름은 남궁 보 추, 무너진 남궁세가를 부흥시키기 위해선 무엇이든 해낼 남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마사판 공지!!! 마사 2010-11-07 48037
4911 승객 중에 용사의 피를 잇고 계신 분 imagefile 안군 2022-07-01 3
4910 제 선생님 말입니까? 대단하신 스승이셨죠 imagefile 안군 2022-06-20 13
4909 당신은 지금까지의 제 제자중 가장 우수하군요, 헬렌 imagefile 안군 2022-06-20 14
4908 동물들 불알 모음 imagefile 안군 2022-06-17 10
4907 해리포터 삼인조와 폴리주스 imagefile 안군 2022-06-16 12
4906 알비다를 체포한 코비 imagefile 안군 2022-06-15 9
4905 용사가 마음에 들은 마왕 imagefile 안군 2022-06-13 4
4904 서열 낮은 수컷이 여장을 하는 이유 imagefile 안군 2022-06-10 26
4903 금태양 카운터치는 만화 imagefile 안군 2022-06-09 21
4902 버튜버 역전세계 - baalbuddy imagefile [1] 마사 2022-06-06 26
4901 이세계 귀환자들 imagefile 안군 2022-06-06 30
4900 역사상 최강 변태 이야기 imagefile 안군 2022-05-22 83
4899 야스 안하면 못 나가는 방 imagefile [1] 안군 2022-05-20 197
4898 진짜광기를 마주한 가짜광기 imagefile [1] 안군 2022-05-20 175
4897 욕망 안경 imagefile 안군 2022-05-16 192
» 남궁 형은 그걸 어찌 알았나 imagefile 안군 2022-05-11 179
4895 여름이 온게 느껴지네 imagefile 안군 2022-05-09 151
4894 잊을 수 없는 첫경험. imagefile 안군 2022-05-03 168
4893 열도의 자전거 뮤지컬 안군 2022-04-25 165
4892 육식계 여자아이가 고백 갈기는 만화 imagefile [1] 안군 2022-04-22 189

Copyright © 2010 Ahnkoon, all rights reserved.